"이석준 사형 선고해달라"… '신변보호 모친 살해사건' 유족, 국민청원 게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의 모친을 살해한 사건의 유족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피의자 이석준(25)에게 사형을 내려달라는 국민청원글을 지난 16일 올렸다. 사진은 신변보호 대상이던 여성의 가족을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된 이석준이 17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으로 이송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의 모친을 살해한 사건의 유족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피의자 이석준(25)에게 사형을 내려달라는 국민청원글을 지난 16일 올렸다. 사진은 신변보호 대상이던 여성의 가족을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된 이석준이 17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방검찰청으로 이송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신변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의 모친을 살해한 사건의 유족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피의자 이석준(25)에게 사형을 내려달라는 국민청원을 올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6일 '이번 2021년 12월10일에 일어난 잠실 살인 사건의 유가족입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게재된 지 하루 만인 이날 오후 3시 기준 5000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자신을 잠실 신변보호 살인사건 피해자의 자녀이자 신변 보호대상자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억울하고 고통스럽게 돌아가신 저희 엄마의 한을 풀어드리고자 청원에 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이번 사건은 살인마 이석준이 며칠 동안 계획하고 준비해 이뤄진 아주 치밀하게 설계된 계획 범죄"라며 "일면식도 없는 저희 엄마와 제 동생을 짧은 시간에 죽음으로 몰아넣고 도주하고서 아직까지 우발적이라고 주장하는 살인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억울하게 한을 품고 죽은 엄마의 한을 풀어 주고 아직도 병원에서 사경을 헤매이고 있는 동생의 아픈 마음을 달래줄 수 있도록 살인마 이석준이 사형될 수 있게 많은 분들의 간절한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석준에 대한 엄벌을 촉구한 A씨는 "살인마 이석준을 사형시키고 다시는 이런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에 법의 무거움을 보여달라.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다시 나오지 않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난 16일 올라온  '이번 2021년 12월10일에 일어난 잠실 살인 사건의 유가족입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된지 하루만인 17일 오후 3시 기준 5000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지난 16일 올라온 '이번 2021년 12월10일에 일어난 잠실 살인 사건의 유가족입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된지 하루만인 17일 오후 3시 기준 5000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석준은 지난 10일 오후 2시30분쯤 신변보호를 받고 있던 전 여자친구가 거주 중인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빌라에 찾아가 전 여자친구의 모친과 남동생에게 미리 준비해온 주방용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 범행으로 치명상을 입은 어머니는 오후 3시32분쯤 병원에서 숨졌고 동생은 중태로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최근 의식을 회복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오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살인미수, 살인예비, 재물손괴, 감금, 주거침입 등 7개 혐의로 이석준을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구속송치했다.

이석준은 송치 과정에서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로 "죄송하다는 말 밖에 할 수 없고 평생 사죄하면서 살아가겠다"고 하면서도 계획적 범행이었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그럴 의도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기도 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