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 안중에 없나"… '설강화' 논란→ 블랙핑크 멤버도 '불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블랙핑크가 멤버 지수의 '설강화' 출연을 응원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JTBC 제공, 뉴스1
그룹 블랙핑크가 멤버 지수의 '설강화' 출연을 응원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JTBC 제공, 뉴스1
걸그룹 '블랙핑크' 지수가 주연을 맡은 JTBC '설강화'가 역사왜곡 논란에 휘말렸다. 방송을 보고 판단해달라는 감독의 당부가 있었으나 1,2회 방영 후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거세졌다. 방송 중지 국민청원은 20만명을 돌파했고 광고계는 줄줄이 손절하고 있다. 

'설강화'는 지난 1987년 서울 한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 상태로 뛰어 들어온 대학생 수호(정해인 분)와 그를 치료해 준 영로(지수 분)의 사랑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지난 18일 첫 방영됐다. 

드라마 'SKY 캐슬' 유현미 작가와 조현탁 감독이 재회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D.P.'로 흥행을 이어왔던 정해인의 안방극장 복귀작이다. 블랙핑크 지수의 첫 연기 도전작으로도 기대를 모았지만 제작 단계서부터 간첩활동이나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를 미화할 수 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블랙핑크 멤버들이 지수가 첫 주연을 맡은 드라마 JTBC '설강화'를 응원했다. /사진=리사, 제니, 로제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멤버들이 지수가 첫 주연을 맡은 드라마 JTBC '설강화'를 응원했다. /사진=리사, 제니, 로제 인스타그램
시놉시스 유출로 인해 극중 운동권 학생으로 위장한 남파 간첩이라는 설정이 문제가 됐다. JTBC 측에서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미 '설강화'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만연해졌다. 

조현탁 감독은 지난 16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역사 왜곡 논란에 선을 그었다. "북한이 언급되지만 정치적이고 이념적인 것이 아니다. 북한 사람 그 자체를 다룬다"면서 "2008년 정치범 수용소에서 탈북한 분의 수기를 보고 영감을 떠올렸고 유 작가가 1980년대 대학생 시절 기숙사에서 겪은 경험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1987년을 배경으로 하지만 당시 군부정권, 대선정국이라는 상황 외 모든 인물, 설정, 기관은 가상의 창작물이다. 전체 이야기 중심에 수호와 영로, 청춘남녀의 애절한 사랑을 위해 포커싱한 것"이라며 "작가님도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하기에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미화는 없다. 토요일에 방송을 직접 보고 확인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블랙핑크 멤버들이 JTBC 새 드라마 '설강화'를 홍보하고 나선 것도 문제가 됐다. 로제, 제니, 리사는 지난 18일 SNS에 일제히 '설강화' 홍보글을 게재했다.

리사는 드라마 티저 영상을 게재하며 '설강화 본방사수'를 외쳤고 로제는 첫 방송 정보를 올렸다. 제니는 "우리 영로 기대 기대 기대 중"이라며 지난 16일 열린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지수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설강화'에서 영로 역을 맡아 첫 정극 도전에 나선 지수를 응원하고 나섰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첫 연기도전에 나선 지수를 응원했다. 하지만 역사왜곡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드라마를 응원하는 행보에 누리꾼의 비난이 이어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