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알까봐"… 신생아 '탯줄도 안 끊고' 의류수거함에 버린 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은 경기 오산시 한 의류수거함에 신생아를 버리고 달아난 친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경찰은 경기 오산시 한 의류수거함에 신생아를 버리고 달아난 친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의류수거함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신생아의 2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친모는 남편에게 출산 사실을 숨기려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오산경찰서는 사체 유기 혐의로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5시30분쯤 오산시 궐동 한 의류수거함에 자신이 출산한 아기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아기는 지난 19일 밤 11시30분 수거업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아기는 수건에 싸여 숨진 상태였으며 몸에는 탯줄이 그대로 달려 있었다. 경찰은 의류수거함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특정해 지난 23일 저녁 7시30분쯤 의류수거함 인근 주거지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임신 사실을 몰랐던 남편이 알까봐 그랬다"면서도 "아이를 살해하지는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아기가 숨진 상태로 버려진 것인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히 언급할 수 없지만 A씨의 가정사가 조금 복잡하다"며 "살해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면 영아살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