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 ‘빅텍스’에 지분 투자… 드라이아이스 직접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컬리가 드라이아이스 제조 설비 업체에 투자한다./사진제공=컬리
컬리가 드라이아이스 제조 설비 업체에 투자한다./사진제공=컬리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가 드라이아이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직접 제조에 들어갈 예정이다. 컬리는 24일 드라이아이스 제조 설비 업체 빅텍스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분 투자 계약 체결로 컬리는 빅텍스 2대 주주가 됐다.

컬리는 빅텍스와 협업을 통해 드라이아이스 생산 공장을 조성하고 직접 생산 및 공급을 통한 내재화 작업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빅텍스는 2000년에 설립된 국내 유일의 드라이아이스 너겟 제조기와 CO2 초임계 유체 반도체 세정기 그리고 원전해체용 내방사선 원격 로봇 제조 전문회사다. 

기술 우수성(기술신용등급 TI2)과 안정성을 인정받아 국내 유명 기업들에 제품들을 납품해왔다. 특히 드라이아이스 너겟 제조기는 국내 특허 5건을 등록 완료하였고 세계 5개국에도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컬리는 드라이아이스 제조 설비를 구축하는 데에 있어 빅텍스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추후 생산공장 운영 시에도 밀접한 협력 관계를 주고받을 예정이다. 드라이아이스 생산공장을 모두 조성하게 되면 빅텍스를 통해 드라이아이스의 원재료인 액화탄산(LCO2)을 안정적으로 수급받으며 본격적인 드라이아이스 자체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이처럼 컬리가 드라이아이스 제조 내재화에 나서는 이유는 최근 온라인 장보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송 이슈까지 더해져 업계 내 드라이아이스 물량 확보가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드라이아이스 제조 내재화가 완료되면 컬리는 외부에서 구매해오는 드라이아이스 사용량 중 상당 수준을 직접 생산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컬리는 드라이아이스 생산공장 조성을 마치고 안정적으로 내재화 사업이 운영되면 기존 드라이아이스를 구매하는 비용의 절감 효과도 볼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빅텍스와 지분 투자 계약을 마친 만큼 사업 진행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예정이다. 오는 2022년 하반기부터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