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배 차익, 재벌 투기 돕나"… 시민단체, 송현동 땅 3자교환 계약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종로구 송현동 일대를 시유지로 매입하기 위해 대한항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3자 교환방식의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에서 계약을 중단하라는 비판이 나왔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종로구 송현동 일대를 시유지로 매입하기 위해 대한항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3자 교환방식의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에서 계약을 중단하라는 비판이 나왔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종로구 송현동 일대를 시유지로 매입하기 위해 대한항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3자 교환방식의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에서 계약을 중단하라는 비판이 나왔다.

24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등 8개 시민단체는 성명을 내고 “서울시는 거의 2배에 이르는 5580억원이라는 터무니없이 높은 매매가로 송현동 부지를 재벌들이 막대한 시세 차액을 챙기는 투기 수단으로 전락시켰다”며 “수천억원의 시민 혈세로 재벌의 불로소득을 보장해주는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현재 공시지가인 3700억원으로 매입해도 대한항공은 800억원의 시세차익을 가져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송현동 부지 주변에 경복궁 등 문화재와 학교 등이 위치해 있고, 1종 일반주거지역임에도 관광호텔 건립 등 무리한 개발을 추진해서 서울시민의 비난을 자초했다”며 “지난해 서울시가 제시한 4600억원이라는 시세 수준의 매입가에도 1000억원이나 더 높여 본인들이 원하는 금액을 받아내는 행태는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대한항공 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5580억원이라는 매입가의 산정 근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부적정한 가격의 3자 교환계약 체결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건희 기증관 건립의 졸속 추진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