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코로나 추경 25조원 넘어야… 국민의힘, 적극 협조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사진은 3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소확행 국민공모' 캠페인 기자회견을 연 이 후보.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사진은 3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소확행 국민공모' 캠페인 기자회견을 연 이 후보.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거리두기 연장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등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규모가 25조원을 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3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포퓰리즘 공격에 위축돼 (추경 규모를) 25조원으로 하자고 (줄여서) 이야기했는데 다행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0조원 지원을 언급했고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100조원을 말했다”며 “최소한 내가 제시했던 금액(25조원)을 훨씬 넘어서는 규모로 추경을 준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올해) 추경 편성 예산을 다 써버린 상태라 앞으로 우리가 대응하기 위해서는 추가 예산이 필요해 추경을 더 할 수밖에 없다”며 “가능한 대규모로 편성해 빨리 대비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나 김 위원장 모두 '당선 후 하겠다'는 등 국민을 우롱하고 모멸감을 느끼게 하지 말라”며 “추경에 적극 참여하고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경제와 보건이 조화롭게 양립해야 한다”며 “감염병 대응은 국가 공동체 모두의 책임이기 때문에 방역 과정에서 특별히 희생을 치르는 국민이 있다면 합당하게 보상해 억울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드 코로나로 가면 신규 확진자와 인명 피해가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거리두기) 연장 조치는 불가피하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사태가 종결되기 바라지만 기대와 다르게 (코로나19 상황이)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것이 일반적 예측”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