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인성 재조명… "추운날도 먼저 촬영장 나왔던 배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소연의 인성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지영수 PD 인스타그램
배우 김소연의 인성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지영수 PD 인스타그램
배우 김소연의 인성 인증 글이 주목받고 있다. 2015년 방영된 JTBC 드라마 '순정에 반하다'를 연출한 지영수 PD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소연의 SBS 연기대상 수상 소식을 축하하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추운날에도 스탭들보다 먼저 촬영장에 나와있어야 마음이 편하던 배우, 상대의 이야기에 작은 단어 하나까지 다 경청하고 공감해주던 사람, 그래서 여럿이 모인 자리에선 모두에게 눈맞추랴 대답하랴 정신없는 모습이 우습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던 사람"이라고 김소연의 인성을 칭찬했다. 

지 PD는 "그런 소연이의 연기대상 소식을 듣고, 잘됐다 축하한다는 환호보다 제일 먼저 든 생각은 '세상이 아직은 공정하구나'였다. 대상보다 너에게 줄 더 큰 상이 없다는게 아쉬울만큼 축하하고 또 축하한다 소연아"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소연 또한 "눈물나요 감독님"이라고 화답해 훈훈함을 전했다. 

지난해 12월31일 열린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의 기쁨을 누린 김소연은 "그는 트로피를 받고 "제가 28년 전에 보조 출연자로 연기를 시작했을 때 그 작품이 SBS 드라마였는데 이렇게 SBS에서 엄청나게 큰 상을 주셔서 믿기지 않고 이 상을 받아도 되는건지 너무 송구스러운 마음이 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펜트하우스'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한 후 "기대하지 말라고 했는데 저보다 더 놀라고 계실 것 같은 가족들 너무 사랑하고, 이상우씨 진심으로 감사하고 진심으로 사랑한다"라며 남편인 배우 이상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소연은 "한 신 한 신 소중하게 여기는 배우가 되겠다"라며 시청자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지영수 PD는 현재 김소연의 남편이자 배우 이상우가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엉클'의 감독이다. 이상우는 지난해 12월9일 제작발표회에서 "아내에게 감독님 좋으시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기대가 된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90.28하락 0.5213:25 08/08
  • 코스닥 : 829.51하락 2.1313:25 08/08
  • 원달러 : 1305.20상승 6.913:25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3:25 08/08
  • 금 : 1791.20하락 15.713:25 08/08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정의당 '이은주'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