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임대차계약 때 임대료 5% 이하 올리면 '집주인 실거주 1년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획재정부는 3일 현재 운영 중인 '상생임대인 인센티브 제도' 대상에 신규 계약을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기획재정부는 3일 현재 운영 중인 '상생임대인 인센티브 제도' 대상에 신규 계약을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사진=뉴스1
집주인이 기존 임대차계약 종료 후 다른 임차인과 신규 계약을 체결할 때 임대료를 이전 계약 대비 5% 이내로 올려도 실거주 1년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 신규 계약에 양도소득세 비과세 특례 적용을 받기 위한 실거주 1년 인정 규정(상생임대인 인센티브 제도)이 적용되는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3일 현재 운영 중인 '상생임대인 인센티브 제도' 대상에 신규 계약을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생임대인 인센티브는 임대료를 직전 계약 대비 5% 이내로 인상(유지·인하 포함)한 임대인에게 양도소득세 비과세 특례 적용을 받기 위한 실거주 2년 기간 가운데 1년을 인정해주는 제도다.

현행법상 1가구 1주택자는 양도일 기준 2년 이상 보유하면 양도세 비과세 요건을 충족하게 된다. 조정대상지역은 보유뿐 아니라 2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 하지만 임차인이 한 주택에서 거주할 수 있는 최소기한이 계약갱신 청구권을 사용한 경우 2년에서 4년으로 연장돼 임대인이 양도세 비과세 특례상 실거주 요건을 채우기가 어려워졌다.

그러자 주택에 실거주하지 않으면서 세대원 일부를 전입신고해 실거주 요건을 채우려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정부는 이 같은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거주 요건 1년을 인정하는 상생임대인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했다. 
2020년 임대차 3법 시행 직후 임대차계약 갱신 청구권을 행사한 임차인들이 2년째인 올해 신규 계약 시 임대료가 급등할 것을 우려해 도입된 보완책이다. 올해 12월 31일까지 운영된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62.68상승 20.418:03 01/20
  • 코스닥 : 958.70상승 24.818:03 01/20
  • 원달러 : 1192.40상승 0.718:03 01/20
  • 두바이유 : 88.44상승 0.9318:03 01/20
  • 금 : 86.35하락 0.0218:03 01/20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