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 기술개발… 상용화 기반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부총리가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국내 미래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홍남기 부총리가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국내 미래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 기술을 완료하고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오전 열린 제18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 시행을 계기로 국내 미래차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 7월 시행되는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 시행과 함께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차 부품·완성차 제조 지능화 ▲미래차 고부가 서비스시장 창출 등을 집중 추진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자동차 무선 OTA(무선 업데이트) 확산 적용에 필요한 네트워크 제어기의 단계적 개발과 함께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고등 자율주행(High Automation) 단계로 불리는 ‘자율주행 레벨4’는 주행 제어 주체가 시스템에 있다. 주행 중 발생하는 책임도 시스템에 속한다. 레벨4에서는 대부분의 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제한 상황을 제외한 대부분의 도로에서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하다.

홍 부총리는 “자율주행차에 디지털 기반 서비스가 접목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 구축을 지원하겠다”며 “디지털 기반 인포테인먼트 기술개발(카페이·모바일 연결 등)을 통해 약자 교통지원, 청소, 순찰 등 7대 공공분야의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동차 관련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기존 데이터량보다 10배 이상(8페타바이트) 확보한 모빌리티 빅데이터 포털을 올해 중 구축하겠다”며 “1200개 부품기업을 2030년까지 미래차기업으로 전환하고 데이터 기반 전주기 관리체계로 전장부품의 신뢰성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62.68상승 20.423:59 01/20
  • 코스닥 : 958.70상승 24.823:59 01/20
  • 원달러 : 1192.40상승 0.723:59 01/20
  • 두바이유 : 88.38하락 0.0623:59 01/20
  • 금 : 86.35하락 0.0223:59 01/20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