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당뇨병 신약 임상3상 성공… "내년 출시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 SGLT-2 억제제 기전의 당뇨병 치료 후보물질 '이나보글리플로진'이 임상 3상에서 유의미한 효과를 보였다./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 SGLT-2 억제제 기전의 당뇨병 치료 후보물질 '이나보글리플로진'이 임상 3상에서 유의미한 효과를 보였다./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당뇨병 치료제 임상에서 성공을 거두면서 신약 개발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웅제약은 SGLT-2 억제제 기전의 당뇨병 치료 후보물질 '이나보글리플로진'(DWP16001)이 임상 3상에서 유의미한 효과를 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이나보글리플로진은 대웅제약이 국내 제약사 중 최초로 개발 중인 SGLT-2 억제 당뇨병 치료 신약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단독요법 및 메트포르민 병용요법 임상에서 유의미한 결과가 확보되면서 대웅제약은 국내 제약사로는 최초로 SGLT-2 억제제 신약 출시를 앞두게 됐다. 

이나보글리플로진의 단독요법 3상 임상시험은 총 책임연구자인 서울대학교병원 박경수 교수 외 22개 기관 연구진이, 이나보글리플로진과 메트포르민 병용요법 3상 임상시험은 서울성모병원 윤건호 교수(총 책임연구자인) 외 23개 기관 연구진이 참여했다.

임상시험에 참여한 연구진들은 “두 가지 3상 시험에서 한국인 총 360여명을 대상으로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가로 다양한 조합의 병용요법에서 이나보글리플로진의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 및 안전성이 확인된다면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좋은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2023년까지 이나보글리플로진 단일제와 메트포르민 복합제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이번 임상 성공으로 국내 환자들에게 당뇨병 국산신약을 처방할 수 있는 날이 곧 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차세대 당뇨병 신약을 신속하게 출시함으로써 환자들의 불편을 덜고 회사의 성장동력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831.95하락 30.7309:04 01/21
  • 코스닥 : 946.53하락 12.1709:04 01/21
  • 원달러 : 1193.50상승 1.109:04 01/21
  • 두바이유 : 88.38하락 0.0609:04 01/21
  • 금 : 86.35하락 0.0209:04 01/21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B, 다이내믹 드라이빙은 물론 일상주행의 감성도 보장
  • [머니S포토] 타타대우 '더넥스트 제네레이션'  인사말 전하는 김방신 사장
  • [머니S포토] 이재명 대선후보, 짐 로저스와 온라인 대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