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37만8000원 절약… ‘목 빠지는’ 1000만 탈모인

[머니S리포트-탈모와의 전쟁… ‘16조 시장’ 잡아라②] 시장은 커지는데, 관망하는 제약사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탈모 치료제 건강보험 적용’을 공식 공약으로 검토한다는 소식에 탈모로 고민이 큰 이들과 관련업계의 반응이 뜨겁다. 탈모 관련 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현재 치료제, 삼푸, 화장품 등 탈모 관련 국내 시장 규모는 4조원대로 추정된다. 전 세계 탈모 치료제 시장 규모는 8조원에 달하고 2028년까지 2배 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탈모 질환자도 갈수록 늘고 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탈모 질환자는 23만여명. 이 중 2030세대가 40% 이상을 차지하면서 젊은 층의 탈모인이 엄청난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탈모 질환자와 잠재적 환자까지 포함하면 국내에서만 탈모인이 1000만명에 달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민 5명 중 1명꼴로 탈모를 겪고 있는 셈이다. 이 후보 측의 공약 검토에 대해 ‘포퓰리즘’이란 비판과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이란 의견이 동시에 나오는 가운데 탈모시장의 현재와 전망을 짚어봤다.
정치권 발로 전해진 ‘탈모 치료제 건강보험 적용’ 검토 소식에 탈모 환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치료제 가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어서다. /이미지=김은옥 기자
정치권 발로 전해진 ‘탈모 치료제 건강보험 적용’ 검토 소식에 탈모 환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치료제 가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어서다. /이미지=김은옥 기자
▶기사 게재 순서
① 머리털 빠지는 MZ세대… 증가하는 여성 탈모인
② 1년 37만8000원 절약… ‘목 빠지는’ 1000만 탈모인
③ 샴푸는 샴푸일 뿐?… 탈모 샴푸 찾는 사람들
④ “머리털이 쑥쑥”… 탈모인 두 번 울리는 과장광고


정치권 발로 전해진 ‘탈모 치료제 건강보험 적용’ 검토 소식에 탈모 환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치료제 가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어서다. 반면 제약사는 약가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관망하는 분위기다. 현재 출시된 탈모 치료제는 성분에 따라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탈모 치료 효과를 인정받은 성분은 피나스테리드·두타스테리드(먹는 약), 미녹시딜(바르는 약) 등이다.

미녹시딜은 의사의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다. 피나스테리드(오리지널 제품명은 MSD 프로페시아)와 두타스테리드(GSK 아보다트)는 전문의약품으로 의사의 처방전이 필수다. 현재 논의 중인 건보 적용 대상은 전문의약품인 피나스테리드·두타스테리드다.
국내 탈모약 점유율. /인포그래픽=김은옥 기자
국내 탈모약 점유율. /인포그래픽=김은옥 기자



1100억원 치료제 시장, 건보 적용 시 시장 확대


국내 탈모 치료제 전문의약품 시장에선 프로페시아와 아보다트 등 오리지널 제품과 JW신약, 현대약품, 보령제약, 한미약품 등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복제약(제네릭) 제품들이 경쟁하고 있다. 국내 시장 규모는 2021년 기준 약 1100억원. 프로페시아가 414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복제약 기준으론 JW신약 모나드(피나스테리드)가 2020년 매출 102억원으로 전체 탈모 치료제 시장 점유율 9%로 1위다.

탈모 치료제가 건강보험 적용을 받으면 치료제 시장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탈모 치료제 값이 10~30% 줄어 탈모 환자의 부담을 덜 수 있는 데다 잠재적 환자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다. 일례로 1정당 1500원짜리 복제약을 복용하는 환자의 1개월 부담금은 4만5000원에서 1만3500원(30% 적용)으로 대폭 줄어든다. 1년에 37만8000원을 절약할 수 있는 셈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0년 기준 국내 탈모 환자는 23만4780명이다. 대한탈모학회 등이 탈모 인구를 1000만명으로 추산한 점을 감안하면 건보 적용에 따른 치료제 시장은 커질 수밖에 없다.



“부르는 게 값”… 약가조정 관망하는 제약사


JW중외제약의 모나드정. /사진=JW중외제약
JW중외제약의 모나드정. /사진=JW중외제약
하지만 정작 탈모 치료제를 보유한 제약사들은 마냥 웃을 수만은 없다는 입장이다. 기존엔 제약사가 직접 탈모 치료제 가격을 책정했지만 건강보험 적용 시 약가 조정이 불가피해서다. A제약사 관계자는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않는 전문의약품 가격은 제약사가 가격을 책정하는 방식으로 ‘부르는 게 값’이었다”며 “탈모 치료제 오리지널과 복제약 간 가격차가 크지 않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B제약사 관계자는 “탈모 치료제가 건강보험 적용을 받는다고 해서 시장이 얼마나 커질지 확실치 않은 데다 약가만 조정받는 전제에서 마냥 웃을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약업계에 따르면 1정 기준 프로페시아는 1800~2000원, 모나드는 1500원대다. 두타스테리드 제품의 가격은 피나스테리드보다 낮다. 오리지널약인 아보다트는 1정당 1000원으로 복제약인 JW신약 네오다트(1000원)와는 같고 또 다른 복제약인 현대약품 다모다트(700원)보다는 30% 비싸다. 미녹시딜은 60㎖ 기준 오리지널 제품인 존슨앤드존슨 로게인폼(JW신약이 도입)과 복제약인 현대약품 마이녹실 모두 3만원대다.
현대약품 다모다트정./사진=현대약품
현대약품 다모다트정./사진=현대약품
새로운 기술을 사용해 효과를 높인 치료제 개발에도 이목이 쏠린다. 올릭스는 제3세대 플랫폼 기술인 RNAi(RNA간섭) 기술로 탈모치료제 ‘OLX104C’를 개발 중이다. JW중외제약은 혁신신약 ‘JW0061’의 전임상(동물 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종근당은 기존 먹는 약에서 주사제로 바꾸는 개량 신약을 국내서 임상1상 중이다.



탈모의 오해와 진실


탈모 진행 전 미리 약 먹을 필요 없어… 머리는 밤에 감아야
(심우영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교수)

탈모는 정상적으로 있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말한다. 의료계에선 윗머리가 뒷머리보다 가늘어지면 탈모가 시작됐다고 진단한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빠지는 머리카락수가 100가닥 이상일 때 ▲머리를 3~4일 감지 않은 상태에서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머리카락을 가볍게 당겼을 때 4~5가닥 이상 빠지면 탈모를 의심해야 한다.

심우영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교수의 도움으로 탈모의 오해와 진실을 짚어봤다. 머리카락이 빠진다고 느끼자마자 마치 예방약처럼 탈모 치료제를 복용하는 사람이 있다. 이에 심 교수는 “탈모는 10~20년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된다. 물론 초기에 치료해야 하지만 조바심을 내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탈모가 진행된 환자가 약을 복용하지 않고 증상이 개선된 경우도 있다”고 했다.

검은콩 섭취 등 속설에 대해 심 교수는 “콩이나 된장 등에 남성 호르몬을 억제하는 성분이 들어있다는 연구 보고가 있다”면서도 “탈모가 진행된 이후 콩을 많이 먹으면 머리가 많이 난다는 속설은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심 교수는 또 모자나 가발 착용, 머리를 매일 검거나 이틀에 한번 감는 것 또한 탈모 진행에는 영향이 없다고 했다.

그렇다면 탈모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심 교수는 모발의 성장호르몬을 촉진하기 위해 자정 이전에 취침하고 8시간 이상 숙면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육류나 기름진 음식, 자극적인 음식은 남성호르몬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에 섭취를 줄여야 한다”며 “머리는 밤에 감아 낮 동안 두피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하는 게 좋다”고 귀띔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