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같이 사는 느낌"… 조영남, 윤여정 또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영남이 전처인 윤여정에게 꽃배달을 거부당했던 일화부터, 인터뷰 당시 망언에 대해서도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MBN 방송캡처
조영남이 전처인 윤여정에게 꽃배달을 거부당했던 일화부터, 인터뷰 당시 망언에 대해서도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MBN 방송캡처
가수 조영남이 전처 윤여정을 또 언급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N '신과 한판'에서는 조영남이 출연해 전처 윤여정을 언급하며 자신의 외도를 후회했다. 

이날 조영남은 '최고의 복수'라는 키워드에 대해 답했다. 조영남은 전처 윤여정이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할 당시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였다"고 말해 대중의 뭇매를 맞았다.

도경완이 "이 이야기를 했을 때 큰 후폭풍이 몰려올 거란 생각은 안 하셨냐"고 묻자 조영남은 "전혀 안 했다. 얼마나 근사하냐. 미국식 조크다"라고 답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에 김구라는 "윤여정씨의 수상은 국가적인 큰 경사고 문화계의 자랑이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초를 치려고) 얘기했겠냐. 조용히 '축하합니다' 하면 나답지가 않지 않나. 왜 나한테 기자가 전화했는지 알 거 아니냐. 바람 피운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를 당한 느낌이 든다고 한 거다. 저도 쫓겨나서 화가로 성공했고 그 분은 애써서 스타가 된 거 아니냐. 둘 다 잘됐지 않나. 둘 다 헤어져서 잘 된 케이스가 전례 없는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친구는 (절친) 이장희와 동기, 동창"이라며 "(윤여정이) 맨날 광고에 나오고 영화에 나오고 그러니까 같이 사는 느낌이라 편하게 느껴진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도경완이 "지금도 매일 같이 사는 느낌을 갖고 계시냐"고 묻자 조영남은 "그렇다. 맨날 TV에 나오지 않냐"고 답해 도경완을 놀라게 했다. 김구라가 윤여정의 반응을 물으며 "아예 얘기를 안 하신대죠?"라고 하자 조영남은 "(윤여정이 이장희에게) '조영남 얘기하면 너까지 안 만난다'고 했다더라"라며 "물어보니까 얘기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윤여정에게 꽃다발을 보낸 적도 있었다. 조영남은 "장희가 시켜서 보냈다. 세 번을 무명으로 보내라더라. (조언대로 3일간 무명으로 보내) 배달이 간 거다. 배달 기사가 전화가 와 '못 가겠다'고 하더라. 그쪽에서 '한 번만 더 오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했다더라"고 윤여정의 거절을 털어놨다.

조영남은 인생 중 가장 후회되는 일에 대해 "제일 후회되는 게 딱 한 가지 있다. 아이들을 두고 바람피워서 집 나온 거. 그거 외에는 후회되는 게 없다. 그때 왜 내가 애들 생각을 못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전했다.

이어 조영남은 "그냥 살다가 아버지나 어머니처럼 자연스럽게 자연사하면 다행이다"고 환생 소감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