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행기술 연구에 인재육성 파격 지원까지… 6G 힘 주는 이재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장동규 기자
삼성전자가 6세대(6G) 이동통신 역량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G는 반도체와 함께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로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챙기는 분야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고려대학교와 6G를 포함해 차세대 통신 기술을 다루는 ‘차세대통신학과’를 전기전자공학부에 채용연계형 계약학과로 신설하는 내용의 인재양성 협약식을 가졌다.

고려대는 2023년부터 매년 30명의 신입생을 차세대통신학과로 선발할 예정이다. 해당 과에 입학하면 재학 기간 동안 등록금 전액과 학비보조금이 산학장학금으로 지원된다.

삼성전자 인턴십 프로그램 참가, 해외 저명 학회 참관 등 다양한 체험 기회도 제공되며 졸업 후엔 삼성전자 입사가 보장된다.

파격적인 혜택을 지급하면서까지 인재를 키우는 이유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급격하게 성장하는 통신 시장을 선도할 전문 인력을 선제적으로 육성하고 국가 차원의 기술 인력 확대에도 기여하기 위함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반도체와 통신 분야에서 국내 7개 대학과 협력해 총 9개의 계약학과·연합전공을 지원하고 있다. 이는 삼성전자가 차세대 통신을 반도체 못지 않은 미래 핵심 산업으로 보고 있다는 점을 방증하는 대목이다.

삼성전자는 2012년 5G 국제 표준화 작업에 참여하며 5G 상용화에 기여한 경험에 한발 더 나아가 2019년 삼성리서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설립해 6G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삼성리서치는 2020년 공개한 6G 백서에서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을 제공한다는 6G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향후 3년간 시스템 반도체와 6G 등에 24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도 6G 투자의 중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청와대 초청 만찬에서 “통신도 백신만큼 중요한 인프라로 선제적으로 투자해야 아쉬울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며 “6G도 내부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박형준 부산시장과 인사하는 서병수 특별위원장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