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한 콘테부터 말많은 포체티노까지… 토트넘 사령탑 4人 비교분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매체 풋볼런던의 토트넘 담당 기자 앨러스데어 골드는 지난 17일(한국시각) 안토니오 콘테 현 토트넘 감독을 시작으로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현 파리 생제르맹), 조세 무리뉴(현 AS로마),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기자회견장 모습을 비교했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지난 13일 경기 지시하는 콘테 감독, 2019년 토트넘 감독 시절의 포체티노, 지난해 4월 토트넘 감독 시절의 무리뉴, 지난해 11월 토트넘 감독 시절의 누누 감독. /사진=로이터
영국 매체 풋볼런던의 토트넘 담당 기자 앨러스데어 골드는 지난 17일(한국시각) 안토니오 콘테 현 토트넘 감독을 시작으로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현 파리 생제르맹), 조세 무리뉴(현 AS로마),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기자회견장 모습을 비교했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지난 13일 경기 지시하는 콘테 감독, 2019년 토트넘 감독 시절의 포체티노, 지난해 4월 토트넘 감독 시절의 무리뉴, 지난해 11월 토트넘 감독 시절의 누누 감독.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담당 기자가 최근 4명의 토트넘 감독을 비교 분석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의 토트넘 담당 기자 앨러스데어 골드는 지난 17일(한국시각) 안토니오 콘테 현 감독을 시작으로 전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현 파리 생제르맹), 조세 무리뉴(현 AS로마),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기자회견장 모습을 비교했다.

골드 기자에 따르면 콘테 감독은 그라운드 위에서는 소리를 지르고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이지만 기자회견장에서는 다소 침착하다. 심지어 통찰력을 지닌 신중한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포체티노 감독은 방송 기자회견 포함 보통 40~45분 정도를 사용하며 다른 감독에 비해 오래 진행했다. 아르헨티나 출신인 포체티노 감독은 영어가 유창하지 않기 때문에 기자들을 포함해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이해시키기 위해 반복적으로 설명했다. 골드 기자는 "포체티노 감독의 영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았다"고 칭찬했다.

무리뉴 감독은 그 어떤 질문에도 재치있게 맞받아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드는 스타일이었다. 반면 누누 감독은 말수가 없었다. 포체티노 감독에 비하면 절반 정도 수준이었다.
 

류예지
류예지 ryuperstar@mt.co.kr

머니S 류예지 기자입니다. 스포츠를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