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7일 vs 野 31일… 이재명·윤석열 TV토론 날짜 '샅바싸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 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사진 오른쪽)의 TV토론 날짜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 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사진 오른쪽)의 TV토론 날짜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 당 대선 후보의 양자 TV토론 날짜로 신경전을 벌였다. 민주당이 '27일 밤 10시'로 발표하자 국민의힘은 '31일 희망'이라며 제동을 걸었다.

박주민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18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는 27일 밤 10시부터 120분 동안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양자 토론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자 TV토론은 후보들의 민생 대안과 미래 비전 및 실천 능력을 검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 단장의 발표는 양당의 TV토론 개최 요청에 대한 방송 3사의 답변에 근거했다. 그는 "지난주 목요일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방송 3사에 TV토론 개최를 요청했고 공문으로 정식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5일 룰미팅을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TV토론 날짜가 확정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다. 성일종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TV토론협상단 대표는 이날 오후 당사 브리핑에서 "오늘 일부 언론에서 양자 TV토론이 오는 27일 개최로 결정됐다고 보도했는데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설 전날인 오는 31일 TV토론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성 대표는 "전 세대가 다 모이고 저녁 식사도 하는 날이라 오는 31일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한다"며 "저녁 뉴스 방영 이후인 밤 9시에서 10시 사이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추가 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성 대표는 "민주당과 우리 당이 설 전에 토론하기로 한 것에 대한 협조 요청 공문을 공중파에 보내 의견을 달라고 해 답변을 받았다"며 "(민주당이) 이것을 그대로 발표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문을 보면) 날짜 사회자 등 여러가지를 여야가 합의해야 한다"며 "더 협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말이고 공중파 3사에서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여부를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