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대장주 '지각변동'… 에코프로비엠 웃고, 셀트리온헬스케어 울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닥 대장주 '지각변동'… 에코프로비엠 웃고, 셀트리온헬스케어 울고
에코프로비엠이 셀트리온헬스케어를 제치고 코스닥 상장 시가총액 1위에 올라섰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에코프로비엠은 전거래일 대비 3200원(0.74%) 상승한 43만83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시가총액은 10조456억원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10조148억원)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이 코스피 이전 상장을 한 2018년 2월 이후 코스닥 시총 1위 자리를 지켜왔다. 

에코프로비엠은 최근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을 앞두고 2차전지주에 대한 관심이 몰리며 이틀 연속 상승했다. 지난해 1월18일 종가(18만8200원)와 비교했을때 1년 동안 132.9% 급등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최근 셀트리온 그룹이 분식회계 의혹에 시달리며 주가 하락세를 걷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는 지난 14일 12% 넘게 하락했으며 이날 장중 6만45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최저가를 경신했다. 최근 3거래일 동안 20% 가량 급락하면서 시총도 2조원 이상 증발했다. 

에코프로비엠은 2016년 5월 양극재 사업 전문화를 위해 에코프로에서 물적분할로 설립됐으며 2019년 3월 코스닥에 상장했다. 공모가 4만8000원으로 상장한 에코프로비엠 주가는 3년 새 공모가 대비 9배 넘게 올랐다. 

주력 생산 소재는 하이니켈양극재이며 주요 고객사는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이다. 삼성SDI와 합작 법인 에코프로이엠을 설립했으며 합작 설비(CAM6)는 포항에 있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생산능력 총 3만톤/년 규모로 구축해 본격 양산은 2021년 4분기 조기 가동을 시작했다"면서 "에코프로비엠은 글로벌 대표 2차전지 업체와 하이니켈 양극재 사업 노출도가 높아 2차전지 산업 성장에 따른 수혜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5:30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5:30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5: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7
  • 금 : 1813.50상승 6.115:30 05/17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北 첫 탄도미사일' 이종섭 "대통령 보고할 사안 아니었다"
  • [머니S포토] 2022년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국토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악수 나누는 추경호·류성걸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