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장세현, 윤다훈-김진엽 친자 '불일치' 알고 충격(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사랑의 꽈배기' © 뉴스1
KBS 2TV '사랑의 꽈배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사랑의 꽈배기' 황범식이 윤다훈과 김진엽의 친자 검사를 장세현에게 부탁했고, 장세현은 두 사람이 친자관계가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됐다.

18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극본 이은주/연출 김원용)에서는 박하루(김진엽 분)와 오소리(함은정 분)가 남매사이라는 소식을 듣게 된 오 회장(황범식 분)의 모습이 담겼다.

오 회장은 오소리의 임신 사실과 더불어 조경준(장세현 분)에게서 박하루가 오광남(윤다훈 분)의 아들이라는 소식을 듣고 좌절했다. 이어 오 회장은 오광남을 찾아가 박하루에 대해 추궁했다. 이에 오광남은 오 회장에게 박하루가 제 아들이라고 거짓말했다.

오 회장은 박하루가 제 아들이라는 오광남에게 "우리 자손이 확실하다면 호적정리부터 해라"라고 전하며 오광남을 당황하게 했다. 오광남은 이를 반대했고, 오 회장은 "내 손주로 입적해야 한다, 호적에 올려놔야 유산을 물려줄 거 아냐"라고 격분했다. 오 회장은 핏줄을 중요하게 여기면서도 박하루에게 유산을 물려주기 껄끄러워하는 오광남의 태도에 의심하기도.

오 회장은 박하루를 찾아가 자신의 손자 '오하루'로 살길 바랐지만, 박하루는 "아버지 필요 없다"라며 완강히 거부했다. 이어 오 회장은 박하루의 존재에 유언장을 다시 쓰기로 했고, 이에 조경준에게 오광남과 박하루의 친자 확인 검사를 몰래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오광남과 박하루의 친자 확인 검사를 의뢰한 조경준은 두 사람이 친자 관계가 아니란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한편 홀로 산부인과를 찾은 오소리는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고, 강윤아(손성윤 분)와 산부인과를 다정하게 방문한 박하루와 조우하고 슬픔에 오열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희옥(황신혜 분)은 맹옥희(심혜진 분)에게 박하루의 결혼 비용을 보태 달라고 부탁하며 뻔뻔하게 굴었다.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는 거짓말 때문에 사랑과 인생이 총체적으로 꼬여버린 막장가족들의 코믹 멜로 휴먼가족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