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신형 '니로', 첫날 사전계약 1.6만대 넘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는 1만6300대로 나타났다. /사진=기아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는 1만6300대로 나타났다. /사진=기아
기아의 신형 니로가 뛰어난 연비, 친환경 기술 등으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9일 기아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전국 기아 스토어를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친환경 전용 SUV(승용형 다목적차)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는 1만6300대를 기록했다. 

이는 쏘렌토에 이어 기아 SUV로는 역대 두 번째 기록이자 동일한 차급에서 최고 수치다. 기아는 기업 비전인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저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니로는 2016년 출시부터 지난해까지 전 세계에서 총 67만5798대가 판매되며 친환경 SUV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기아는 이번 니로의 인기 비결을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료소비효율, 다양한 친환경 소재와 기술, 실용적인 공간 활용성,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사양 등으로 꼽았다.
신형 니로. /사진=기아
신형 니로의 첫날 계약대수는 1만6300대로 나타났다. /사진=기아
신형 니로는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32킬로와트(kW) 모터를 탑재해 시스템 최고 출력 141마력을 발휘하며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인 ℓ당 20.8km를 구현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가솔린 SUV 중 ℓ당 20km대 연비는 신형 니로가 유일하다. 

니로는 SUV 특유의 세련되고 도전적인 외장 디자인과 10.25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의 사양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기아 관계자는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를 갖춘 기아의 대표적인 친환경 모델”이라며 “이번 사전계약 성과를 통해 입증된 고객들의 기대감을 반영해 향후 친환경 SU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니로의 사전계약은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으로 진행된다. 판매 가격은 ▲트렌디 2660만원 ▲프레스티지 2895만원 ▲시그니처 3306만원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86하락 8.5209:43 05/24
  • 코스닥 : 880.36하락 3.2309:43 05/24
  • 원달러 : 1264.20상승 0.109:43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43 05/24
  • 금 : 1847.80상승 5.709:43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