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값’ 오른다… 르노삼성, 상품성 보강한 2023년형 XM3 예약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삼성자동차가 ‘XM3’ 2023년형 모델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XM3’ 2023년형 모델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XM3’ 2023년형 모델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지속적인 생산원가 인상으로 소폭 가격을 올리는 대신 정숙성 및 편의∙안전 향상 위한 기능을 추가 탑재한 게 특징.

19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2023년형 XM3 모델에는 최상위 트림인 인스파이어(INSPIRE) 트림이 추가됐다. 윈드 노이즈 저감을 위해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가 기본 적용되고 고객의 편의성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안전지원 콜 서비스도 추가된다.

XM3 인스파이어 트림은 최상위 트림인 TCe 260 RE 시그니처(Signature)에 가죽시트 패키지 (통풍 시트 및 뒷좌석 열선시트 기본)와 블랙 투톤 루프를 기본 품목으로 적용했고 인스파이어 전용 내외관 디자인 요소도 핵심이다.

LE 트림부터 기본 적용되는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는 전면 유리(윈드스크린)에 차음재를 삽입해 고주파 소음의 투과를 줄임으로써 실내 유입 소음을 저감한다. 특히 고속 주행 시 전면부로 들어오는 윈도 노이즈가 저감돼 외부 소음 차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

‘어시스트 콜’ 기능도 추가됐다. 차 사고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24시간 운영되는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 및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전개되는 사고 발생 시에는 차가 자동으로 해당 위치를 콜센터로 전송하고 긴급 구조 및 사고처리 지원을 진행하게 된다.

르노삼성은 2023년형 XM3의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지속적인 생산 원가 인상 탓이다. 2022년형과 비교하면 기본형 약 89만원, 시그니처 약 65만원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영업점에서는 2022년형 일부 트림에 대해 주문 시 1주일 내 인도 가능한 차종을 안내하고 있다.

2023년형의 예상 가격대는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1.6 GTe ▲SE Basic 1866만~1896만원 ▲SE 1876만~1906만원 ▲LE Basic 2047만~2077만원 ▲LE 2057만~2087만원 ▲RE Basic 2240만~2274만원 ▲RE 2263만~2293만원이다. TCe 260 ▲RE 2420만~2450만원 ▲RE Signature 2676만~2706만원 ▲INSPIRE 2833만~2863만원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마케팅본부장은 “XM3는 SUV와 세단의 매력을 완벽하게 결합한 스타일링으로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시장을 이끌어왔다”며 “이렇듯 성공적으로 국내외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응원해준 고객들의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생산경쟁력 유지를 통해 판매 전략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