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무속인 말 듣고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반려"… 검찰 고발 계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건진법사'라는 무속인의 자문을 듣고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했다는 의혹에 윤 후보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19일 윤 후보가 장애인 정책 공약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건진법사'라는 무속인의 자문을 듣고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했다는 의혹에 윤 후보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19일 윤 후보가 장애인 정책 공약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무속인 '건진법사'의 조언을 받고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윤 후보를 공무상 기밀누설죄·직권남용죄·직무유기죄 등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부남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국민검증법률지원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최근 세계일보가 (윤 후보의) 오랜 지인인 건진법사라는 사람이 윤 후보의 멘토로 수사와 관련해서도 조언을 해준다고 보도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양 단장은 "만약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윤 후보 압수수색 영장 지시와 관련해 건진법사와 그 사실을 공유했다"며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영장 반려 지시가 법리와 증거에 의한 수사논리와 공익적 판단이 아니라 사적 동기에 의해 압수수색 영장을 반려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직권남용죄·공무방해죄·직무유기죄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활동하며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윤 후보는 검찰총장으로 재직중이던 지난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신천지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수 차례 반했다. 이와 관련해 전씨는 윤 후보에 '부드럽게 하라'는 조언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