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 뚫리는 스위스행 하늘길… 운항 횟수 늘리고 지정 항공사도 폐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과 스위스를 오가는 항공편의 운항 횟수가 늘고 취항 항공사도 다양해진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과 스위스를 오가는 항공편의 운항 횟수가 늘고 취항 항공사도 다양해진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과 스위스를 오가는 항공기 운항 횟수가 기존 주 3회에서 오는 2024년 주 6회로 증대된다. 대한항공 이외에 다른 항공사도 스위스 취항이 가능해졌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7~18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스위스 연방 민간항공청과 항공회담을 열어 지정항공사 수 제한을 폐지하고 2024년부터 운항 횟수를 두 국가별 주 3회에서 주 6회로 확대하기는 데 합의했다.

지난 1976년 11월 항공협정을 체결한 이후 약 45년 동안 한국·스위스 노선은 두 나라의 각 1개 항공사만 운항이 가능했다. 이번 합의를 통해 대한항공 이외에 새 항공사의 진입이 가능해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회복시점을 겨냥해 대형 항공기 도입과 장거리 노선 취항 등 새로운 사업모델을 구상 중인 국내 항공사들이 스위스 신규취항을 고려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나라의 운항도 증대돼 이용자들의 선택권이 다양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