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진 먹튀' 카카오 김범수 의장 탈세 의혹...피해는 주주·직원 몫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가 잇단 악재에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잇단 악재에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카카오

주요 경영진들의 '먹튀'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이 탈세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돼 충격을 더하고 있다. 주가가 회복되지 못하면 해외에서 조달한 3000억원 규모의 투자자금이 '뇌관'으로 작용해 오는 10월 빚폭탄을 맞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데, 우리사주 청약을 위해 대출을 받은 직원들의 동요도 심상치 않다. 
  
지난달 10일 차기 카카오 대표로 내정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등 그 회사 경영진들은 상장 한 달만에 스톡옵션으로 받은 주식을 매각해 900억원가량의 '시세 차익'을 거뒀다. 이 사건이 '먹튀' 논란으로 번졌고, 그간 잠복돼 있던 카카오 내부의 문제점이 하나둘 드러나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여기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최근 경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카카오-다음 합병과정에서 8000억원대 탈세를 했다는 혐의로 김 의장과 그의 개인회사 케이큐브홀딩스를 고발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18일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대표를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김 의장이 지분 100%를 소유한 개인회사로 카카오 2대 주주다. 과거 김 의장의 두 자녀가 직장생활을 했던 곳이다. 김 의장이 두 자녀에게 이 회사 주식을 대거 증여해 경영권 승계 작업 의혹이 불거진 후, 두 자녀는퇴사했다.  

경영진 리스크에 금리 인상이 더해지면서 카카오 상장 계열사 주가는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주가하락은 우리사주와 스톡옵션을 받은 직원들의 이탈도 부추기고 있다. 지난해 억 대 규모의 우리사주를 받은 카카오페이·카카오뱅크 직원들은 해당 주식이 매수 가격까지 떨어졌어도 팔지 못하고 주가하락만 지켜보고 있다. 보호예수 기간이 남아 있어 퇴사하지 않으면 주식을 팔 수 없기 때문이다. 대출을 일으켜 우리사주 청약에 나선 직원들은 최근 금리인상에 이자부담이 증가해 허덕이고 있다.  

과거 해외에서 조달한 3000억원 규모의 투자금도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주가가 회복되지 못하면 오는 10월 대규모 자금상환을 요청 받게 될 수 있다. 카카오는 2020년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에서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3385억 7000만원 규모의 EB(교환사채)를 발행했다. 카카오 플랫폼과 콘텐츠를 강화할 M&A(인수,합병)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조기상환일이 다가오는데 카카오 주가가 약세가 지속되면 문제가 된다. EB는 교환대상 주식(카카오 자사주) 시세가 낮을 경우 주식으로 교환하는 대신 채권액수만큼 현금상환을 요구할 수 있다. 카카오의 EB 만기일은 2023년 4월 18일이지만 채권자는 오는 10월 28일부터 풋옵션(조기상환 청구권) 행사가 가능하다. 액면분할 후 교환가격은 주당 9만5445원으로 현 주가보다 낮다. 주가가 해당 가격 이상으로 회복되지 못하면 채권자는 EB를 주식으로 교환하지 않고 채무상환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 투자자가 투자수익은 포기하지만, 원금을 지킬 수 있다. 

또 카카오는 자본시장법에 따라 2018년 카카오M 합병 당시 취득한 자사주를 2023년 9월(5년)까지 처분해야 한다. 카카오가 EB 만기를 2023년 4월로 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투자자들이 기존 계약대로 EB를 카카오 자사주와 교환하면 리스크가 없지만, 풋옵션을 행사하면 카카오는 자사주를 사줄 또 다른 투자자를 찾거나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등으로 시장에 내놔야 한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23:59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23:59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23:59 05/23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23:59 05/23
  • 금 : 1847.80상승 5.723:59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