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렉키로나 효과 봤다… 질병청 "델타 감염자 중증 진행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변이 감염자를 대상으로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 레그단비맙)의 치료효과를 중간 분석한 결과 치료 후 중증 진행 속도가 다소 더뎌졌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렉키로나./사진= 셀트리온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변이 감염자를 대상으로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 레그단비맙)의 치료효과를 중간 분석한 결과 치료 후 중증 진행 속도가 다소 더뎌졌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렉키로나./사진= 셀트리온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변이 감염자를 대상으로 셀트리온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 레그단비맙)의 치료효과를 중간 분석한 결과 치료 후 중증 진행 속도를 지연시킨 것으로 확인했다.

질병관리청은 20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6~9월 국립감염병연구소에서 코로나19 고위험 경증~중등증 환자 626명을 대상으로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이들의 중증 진행률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방역당국은 "해당 기간 참여 환자는 대부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였으며 델타 감염자 중 렉키로나주 치료는 중증 진행률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델타 변이 감염자 중 렉키로나주 치료군은 486명이였으며 이 중 중증으로 진행된 환자는 5.6%(27명)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대증요법치료군 140명 중 중증으로 진행된 환자는 15%(21명)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대증요법이란 어떤 질환을 치료하는 데 있어서 원인을 제거하기 위한 치료법이 아닌, 발열 등 겉으로 보이는 병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실시하는 치료법을 뜻한다.

그러면서 "이 결과는 비교대상 대조군과 환자별 기저질환, 질병 중등도 등 세부적인 요인을 보정하기 전의 결과로서 경향성 정도만 파악한 것이며, 추가분석을 통해 최종 결과를 추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