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대통령 "경미한 침입은 없다"…바이든 발언 겨냥

미국 정부, 바이든 '경미한 침입' 발언에 진화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경미한 침입'(minor incursion)이란 것은 없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침공을 경미한 침입이라고 표현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강대국들에 경미한 침입이나 작은 나라가 없다는 사실을 상기하고 싶다"며 "마치 '경미한 인명피해'나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이 작은 일이 없듯이 말이다"라고 적었다.

앞서 전날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과 관련, "만약 경미한 침입이라면 별개다. 우리는 무엇을 할지와 하지 않을지 등을 놓고 싸워야 하는 처지가 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정부 관계자는 CNN방송에 "바이든 대통령이 침입(incursion)과 침략(invasion)을 구분하려는 것에 충격받았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이 소규모 침입에 대해선 제재가 없을 것이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미국 정부는 즉각 진화에 나선 상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우크라이나에 대해 새로운 침략행위를 한다면 미국과 동맹국, 파트너들로부터 신속하고 엄중한 대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주둔시킬 경우 미국은 이를 침공으로 간주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5:30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5:30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5: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7
  • 금 : 1813.50상승 6.115:30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