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지 유출' 숙명여고 쌍둥이, 21일 항소심 선고… 검찰, 징역2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숙명여고 교무부장이던 아버지에 정기고사 답안을 미리 받아 시험에 응시한 혐의로 1심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쌍둥이 자매의 항소심 선고가 21일 내려진다. /사진=뉴스1
서울 숙명여고 교무부장이던 아버지에 정기고사 답안을 미리 받아 시험에 응시한 혐의로 1심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쌍둥이 자매의 항소심 선고가 21일 내려진다. /사진=뉴스1
시험 정답 유출 의혹으로 1심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의 항소심 결과가 21일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부장판사 이관형 최병률 원정숙)는 이날 오후 2시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모씨의 쌍둥이 자녀에 대한 2심 선고를 진행한다.

쌍둥이 자녀는 지난 2017년 1학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2018년 2학년 1학기 기말고사까지 총 5차례 교내 정기고사서 아버지 현모씨가 시험 관련 업무를 총괄하면서 알아낸 답안을 받아 시험에 응시해 학교의 성적평가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두 딸에 시험문제 정답을 알려준 아버지 현씨는 업무방해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대법원서 징역 3년이 확정됐다. 재판 과정서 무죄를 주장하던 쌍둥이 자매는 1심서 각각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선고를 받았다. 24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도 받았다.

쌍둥이 자매는 2심 재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해 11월 열린 2심 결심 공판에서 쌍둥이에 각각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죄가 명백한데도 수사를 받으면서 범행의 부인을 넘어 법과 사회질서를 부정하는 반사회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