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K-메타버스 육성…2026년까지 세계 5위로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한류콘텐츠를 메타버스에 접목하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K-메타버스' 육성에 나선다. 이를 통해 2026년까지 메타버스 세계 시장점유율 5위로 올라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국민이 독창적인 NFT(대체불가토큰)를 생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바우처제도로 마련한다.

정부는 지난 20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메타버스 신산업 선도전략'을 발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메타버스 육성에 재정 5560억원을 투입하겠다"며 "적극적인 재정투자 및 제도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4만명 규모의 메타버스 전문가를 키우고 매출액 50억원 이상 메타버스 공급기업도 220곳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사회적 가치가 있는 메타버스 모범사례를 50건 이상 발굴하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정부는 지속가능한 메타버스 산업의 성장을 위한 필요조건으로 '다양한 플랫폼'을 조성할 방침이다.

생활·관광·문화예술·교육·의료·미디어·창작·제조·오피스·정부까지 10개 분야를 중심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토대로 창작자들이 스스로 콘텐츠를 제작하고 수익을 창출하며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꾸린다는 계획이다.

한류콘텐츠 파워를 메타버스 플랫폼에 적용하기 위해 전통문화·예술·게임·애니메이션·패션·스포츠 등의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주요 관광지를 메타버스 플랫폼에 구현해 국내외 관광객에게 제공한다. 가상 한국어학당 구축, 메타버스 올림픽과 엑스포 등 국제행사와 전시회를 개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같은 아이디어를 실제 메타버스에 구현하기 위한 ▲광역 메타공간, ▲디지털휴먼, ▲초실감미디어, ▲실시간 UI(사용자환경)·UX(사옹자경험) ▲분산·개방형 플랫폼 5대 핵심기술 개발에도 공을 들일 예정이다.

인력양성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메타버스아카데미를 신설해 올해 실무 전문인력 180명을 양성하고 관련기업의
재직자 및 채용예정자 700명에게 실무역량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