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 세입자들 한숨 돌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4.7을 기록해 2019년 9월 95.9를 기록한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4.7을 기록해 2019년 9월 95.9를 기록한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가 2년 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전세수급지수는 한국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지수가 100 이하일 때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뜻이다.

21일 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4.7을 기록해 2019년 9월 95.9를 기록한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둘째 주(8일 기준) 102.4에서 9주 연속 하락해 1월 둘째 주(10일 기준) 94.2까지 하락했다.

전세가격 상승세도 완화되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해 12월 첫째 주(6일 기준) 0.10% 상승했다가 1월 셋째 주(17일 기준) 0.01% 상승해 보합권에 근접했다. 1월 셋째 주 기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전세가격이 하락한 곳은 은평(-0.02%) 서대문(-0.01%) 중구(-0.01%) 등 6개구였다.

전세시장 소비심리도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연구원이 지난 17일 발표한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에 따르면 서울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지난해 9월 121.4에서 10월 111.2로 하락해 '보합' 국면으로 접어든 뒤 12월 96.2까지 떨어졌다.

소비심리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와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산출한 것이다. 부동산 중개업소와 일반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소비자의 행태변화 및 인지수준을 0~200의 숫자로 지수화했다. 수치가 100보다 크면 가격 상승과 거래 증가 응답자가 많다는 뜻이다.

다만 민간 부동산 통계를 살펴보면 서울은 여전히 공급 부족을 나타내고 있다.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129.8로 '공급부족' 비중이 높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서울의 입주예정물량은 지난해보다 1만1427가구 감소한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위원은 "전세대출 규제 이슈와 계절적 요인으로 전세 거래가 줄고 있다"며 "매매나 전세시장 모두 당분간 관망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전세계약이 보통 2년 단위로 이뤄지는 만큼 오는 7월에는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 2년이 경과한 데 따른 계약갱신청구권 만료기간이 도래해 수요가 늘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