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이집트 해수담수화 사업 진출… 하루 100만톤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중공업이 이집트 개발사업자 겸 대형 건설사 핫산 알람, 사우디·스페인 합작사 워터 솔루션즈와 함께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협력에 나선다. 사진은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아미르 알람 핫산 알람 CEO,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전하용 두산중공업 EPC영업 담당(오른쪽부터). /사진=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이 이집트 개발사업자 겸 대형 건설사 핫산 알람, 사우디·스페인 합작사 워터 솔루션즈와 함께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협력에 나선다. 사진은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아미르 알람 핫산 알람 CEO,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전하용 두산중공업 EPC영업 담당(오른쪽부터). /사진=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이 이집트 담수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에서 해수담수화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이집트는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발주를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

두산중공업은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이집트 개발사업자 겸 대형 건설사인 핫산 알람, 사우디·스페인 합작사 워터 솔루션즈와 함께 역삼투압 방식의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각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집트 수에즈 운하 중간 지점에 있는 항구도시 이스마일리아 지역에 하루 총 100만톤 규모의 담수를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100만톤 규모는 부산광역시 전체 시민(약 335만명)들이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렌트 EPC BG장은 “두산중공업은 지난 40여년 동안 중동지역을 중심으로 약 30여개의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건설해 고객사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이번 협약으로 한국과 이집트 간 해수담수화 사업 협력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물 전문 리서치 기관 GWI(Global Water Intelligence)에 따르면 이집트는 오는 2025년까지 하루 280만톤 규모의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발주할 계획이다. 오는 2050년까지는 하루 640만톤 용수를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5:30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5:30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5: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7
  • 금 : 1813.50상승 6.115:30 05/17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北 첫 탄도미사일' 이종섭 "대통령 보고할 사안 아니었다"
  • [머니S포토] 2022년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국토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악수 나누는 추경호·류성걸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