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편집합니다"… '짝퉁논란' 송지아, 손절 나선 방송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방송계가 명품 가품 착용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에 대한 손절에 나섰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최근 방송계가 명품 가품 착용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에 대한 손절에 나섰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뷰티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가 짝퉁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라 촬영을 마친 프로그램서도 통편집을 당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지난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송지아 촬영분은 출연자와 상호 협의 후 방송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29일 방송은 다른 출연자들로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전참시’을 응원하고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참시’ 제작진은 송지아 출연분 방송을 예정대로 진행하려 했으나 송지아 짝퉁 논란이 거세게 일면서 통편집을 최종 결정했다. ‘전참시’ 측은 “오는 29일 방송은 다른 출연자들로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마찬가지로 송지아 출연이 예정됐던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일부가 편집된 채 22일 방송된다. JTBC ‘아는 형님’(이하 ‘아형’) 측은 지난 21일 “변동 없이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가 이후 입장을 번복하고 “다른 게스트와 대화 등 흐름상 통편집은 어려운 측면이 있어 일부 편집해서 방송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금수저의 럭셔리한 라이프 스타일과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화제를 모은 송지아는 SNS와 유튜브 영상,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서 선보인 명품 의상, 액세서리 중 일부가 진품이 아닌 가품이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넷플릭스 ‘솔로지옥’은 국내와 해외 190개국에 공개된 터라 송지아가 휘감고 나온 명품 의상과 아이템들이 대부분 가짜였단 점에서 국제적 망신거리가 됐다. 송지아는 “디자이너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 또한 모두 삭제했지만 이후에도 ‘송지아가 거주한다고 공개한 초고가 아파트 트리마제가 소속사에서 구해준 것이 아니냐’ ‘스폰서가 있는 게 아니냐’ 등 그의 배경 자체가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은 쉽게 가시지 않는 상황이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