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유가에 국내 기름값도 상승전환...휘발유값 전주比 10.1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기름값이 오름세로 전환했다. / 사진=뉴시스
국내 기름값이 오름세로 전환했다. / 사진=뉴시스
국제유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11월 유류세 인하 조치 이후 9주 연속 하락세였던 국내 기름값이 상승세로 방향을 전환했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국내 유가 안정을 위한 선제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10.1원 오른 ℓ당 1632원을 기록했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3.0원 상승한 ℓ당 1703.8원으로 다시 1700원대에 진입했다. 전국 경유 판매가격 역시 전주 대비 10.1원 상승한 ℓ당 1450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유류세 20% 인하 이후 9주 연속 이어지던 하락세는 마감됐다.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국내 기름값을 끌어올렸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지난해 12월20일 배럴당 70.11달러였던 두바이유 가격은 한달 만인 이달 20일 배럴당 86.35달러로 16달러 이상 치솟았다.

같은 기간 브렌트유 가격도 배럴당 71.52달러에서 88.38달러로 뛰었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역시 배럴당 68.23달러에서 86.90달러로 급등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IEA 수요 전망치 상향 조정, 이라크-터키 송유관 폭발, 우크라이나 관련 긴장 증가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통상 국제유가가 국내 기름값에 반영되기까지는 2~3주의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기름값이 추가적으로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국내 유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석유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국제유가 상승세에 따른 국내 수급 상황을 점검했다. 수급 현황 모니터링을 보다 철저히 진행해 필요시 비상관리체계를 신속하게 가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은 “세계 석유수급의 불균형이 한동안 지속될 수 있다”며 “국내 석유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세심히 관리하는 한편 설 연휴 기간 전후로 국내 가격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업계·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