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연구소 내 비상식적 업무 관행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내문화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조직문화 조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사옥. /사진=현대차
사내문화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조직문화 조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사옥.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외부기관을 통해 조직문화 전반을 점검할 방침이다. 

박정국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21일 '연구소 임직원분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이메일을 통해 "고 이찬희 책임연구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가슴깊이 애도한다"며 "유가족분들과 직원 여러분들께 1년여가 지난 지금도 충격과 상심이 크게 남아있는 것에 대해 어떠한 위로의 말로도 다 헤아리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본부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연구소 내 비상식적인 업무 관행을 포함한 조직문화 실태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했다. 

그는 "일할 맛 나는 직장 조성을 위해 현장 전체를 꼼꼼히 점검하고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본부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라고도 말했다. 

현대차 남양연구소 디자인센터에서 근무한 이찬희 책임연구원은 2020년 9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그는 과로에 시달렸고 주변에 스트레스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현대차 남양연구소 설계 1동 앞에서 60여명의 직원들은 지난 17일 촛불 집회를 열고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