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 생겼으니 보상해"… 카페서 컵 깬 중학생 부모 '당당하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카페 사장이 지난 18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손님이 컵을 깨고는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보상을 요구해 당황스럽다며 글을 올렸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카페 사장이 지난 18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손님이 컵을 깨고는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보상을 요구해 당황스럽다며 글을 올렸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손님이 컵을 깬 후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보상을 요구해 당황스럽다는 카페 사장의 글이 올라와 화제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지난 18일 '컵 깨놓고 트라우마 생겨서 정신병 치료비 달래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카페 사장 A씨는 최근 당황스러운 일을 겪었다. 그는 "중학생 손님이 컵을 깨뜨렸는데 다음날 중학생 어머니가 와서 '왜 이렇게 위험하게 턱을 만들어 놨냐며 우리 아기 다칠 뻔했다'고 소리를 질렀다"며 "점장이 컵 배상을 요구하자 중학생 아버지가 컵 구매일과 구매영수증을 내놓으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중학생의 부모는 카페에 다른 손님이 있었지만 소란을 피웠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컵 구매 내역서를 보내니 전화가 왔는데 '헌 제품을 깼는데 왜 새 제품으로 배상하냐'라더라"라며 "부모는' 아이가 중학생인데 넘어질 뻔했고 엄마와 아빠가 다른 사람과 싸우는 걸 보고 트라우마가 생겨 정상적인 생활을 못하니 배상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결국 A씨는 보험접수를 하면서 중학생의 부모에게 컵값을 달라고 했다. 그는 "부모가 '아이가 다쳤는데 괜찮냐고 묻지도 않는 게 정상이냐'며 아이 다친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셀프로 (음료를) 가지고 가는 게 맞는지 영업방침을 보내라고 하더라"라고 억울해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왜 이렇게 적반하장이냐" "상식이 없다" "진상이 더 많아졌다"며 A씨를 위로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