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숙원 ‘중고차사업’ 닻 오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사실상 중고차사업에 착수했다. 사진은 경기도 고양시의 한 중고 자동차 매매단지. /사진=뉴스1
현대차그룹이 사실상 중고차사업에 착수했다. 사진은 경기도 고양시의 한 중고 자동차 매매단지. /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사실상 중고자동차 사업에 착수했다. 최근 경기 용인과 전북 정읍에 매장을 내고 계열사 현대글로비스는 관련 플랫폼까지 공개하며 예열을 마쳤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달 초 경기 용인시청에 자동차매매업 등록을 신청한 데 이어 지난 19일에는 기아가 전북 정읍시청에 자동차매매업 등록 신청을 했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지난 14일 중고차판매업에 대한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를 개최했지만 별다른 소득 없이 종료됐다. 중고차판매업에 대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여부를 대선이 끝난 뒤인 3월 이후로 연기하며 사실상 다음 정부에게 결정권을 넘겼다.

중기부는 심의위 하루 전인 지난 13일 현대차그룹에 사업개시 일시 정지 권고를 내렸다. 중기부의 권고 이후 현대차는 매입 등 판매행위를 중단해야 하지만 일시 정지 권고는 강제사항이 아닌 만큼 이행 가능성은 낮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정부의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이 경우 1억원 수준이다.

현대차그룹은 중고차시장 진입에 법적 제한이 없는 상황에서도 기존 중고차 매매상들이 다시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해달라고 중기부에 요청한 점을 고려해 시장 진입을 자제했지만 중기부 권고에도 자동차매매업 등록신청을 해 관련 사업 진출을 사실상 현실화했다.

용인과 정읍시에 매매업 등록을 신청한 것은 660㎡ 규모의 전시장을 보유해야 한다는 법적 요건을 충족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별 다른 결격사유가 없는 만큼 두 지자체는 현대차그룹의 등록 신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글로비스도 중고차사업 진출을 위한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글로비스는 국내 중고차 업계와 소비자를 잇는 온라인 중고차 거래 통합 플랫폼 ‘오토벨’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중고차 매매업체에 판로 공급과 상생을 이루고 소비자들에게 신뢰도 높은 구입 서비스를 제공, 모든 참여자들이 서로 ‘윈윈’하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시화·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 받은 차를 오토벨 플랫폼 안에서 ‘스마트옥션 인증 차’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팔 수 있다.

소비자는 인증된 경매회원사를 통해 투명하게 유통된 차를 허위매물 걱정 없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제품 선택의 폭과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5:30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5:30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5:30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7
  • 금 : 1813.50상승 6.115:30 05/17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北 첫 탄도미사일' 이종섭 "대통령 보고할 사안 아니었다"
  • [머니S포토] 2022년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국토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