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67년 동안 씻지 않고 동물 사체 먹은 남성… 의사도 놀란 건강상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Paradigma Crv 페이스북 캡처
사진=Paradigma Crv 페이스북 캡처
이란에서 67년 동안 씻지 않고 길거리에서 동물 사체를 먹으며 살아온 노인의 사연이 화제다.

22일 영국 매체 미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9일(현지시각) 이란 남부 데즈가 마을에 사는 아무우는 67년 동안 씻지 않으며 살았다. 청결한 몸 상태를 유지하면 자신이 불행해지고 결국 죽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어서다.

그는 땅바닥이나 무덤에 굴을 파서 노숙하며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목이 마르면 길가 웅덩이에서 물을 마시고 배고프면 길거리에 있는 죽은 동물의 사체를 먹었다.

아무우의 건강을 우려한 의료진이 간염과 에이즈, 기생충 등 건강검진을 진행한 결과 아무우는 질병이나 박테리아에 감염된 바 없으며 기생충 또한 없었다.

이에 골람레자 몰라비 교수는 "아무우는 면역체계가 비정상적으로 발달해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