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노총 핵심부, 노동운동 빙자해 특권 유지… 해악 세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1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2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1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2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민주노총 핵심부는 우리 사회의 큰 해악 세력"이라고 비난했다.

안 후보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년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강성 귀족노조를 혁파하겠다'는 입장문을 내고 "청년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강성 귀족노조를 혁파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지난주 토요일 민주노총은 또다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감행했다"며 "전 국민이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데도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1만5000여명이 기어코 한곳에 모여서 불법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민주노총 등 단체들이 모여서 요구하는 사항을 보면 황당하다"며 "그들은 '차별금지법 제정, 국가보안법 폐지, 한미 연합 군사훈련 영구 중단'을 주장하는데 민주적이지도 않고 노조에 어울리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안 후보는 "노동운동을 빙자해서 자신들의 특권을 유지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기득권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저는 당선되면 강성 귀족노조의 떼법과 불법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법치주의를 무시하고 공권력을 우습게 여기는 불법집회는 반드시 엄단하여 뿌리를 뽑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떼법이 무서워서 표가 걱정돼서 아무도 말 못하고 엄두도 내지 못했던 강성 귀족노조 개혁, 저 안철수는 당선되면 시작할 것"이라며 "귀족노조의 불법과 폭력에는 단호히 대처하지만 힘든 곳에서 말 한마디 제대로 못하며 묵묵히 살아가는 이 땅의 힘없는 노동자, 서민 대중의 말에 귀 기울이고 그분들의 입장을 대변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