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건희, 허위경력으로 강의" vs 野 "실무경험 덕에 강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무자격 강의' 주장을 제기하자 국민의힘은 '거짓 의혹'이라고 받아쳤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무자격 강의' 주장을 제기하자 국민의힘은 '거짓 의혹'이라고 받아쳤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무자격 강의' 주장을 제기하자 국민의힘은 '거짓 의혹'이라고 받아쳤다.

22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에 따르면 폴리텍대가 제출한 김건희씨 강의 내역을 통해 "미술·디자인을 전공한 김씨가 2006년 2학기부터 게임분석, 게임기획, 게임그래픽, 게임콘텐츠개발 등 게임 과목을 강의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TF는 "이들 과목은 게임을 직접 제작했거나 업계에 종사하는 등의 전문성이 요구된다"며 "반면 김씨는 경기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으며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박사학위는 2008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에서 디지털 컨텐츠 디자인전공으로 디자인학박사를 취득했다"고 지적했다.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현안대응TF 공동단장은 “김건희씨가 가짜 경력으로 산학겸임교원에 임용되고 전공도 아닌 과목을 강의한 건 사실상 무자격 임용에 이어 무자격 강의”라며 “그 피해는 누구보다 전문적인 교수님에게 배우고 노하우를 전수받아야 할 학생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됐다”고 짚었다. 이어 “여러 대학에 상습적으로 허위 경력을 제출하며 선량한 지원자들의 기회까지 빼앗은 김씨의 그간의 행적이 과연 윤석열 후보가 강조한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일인지 되묻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대표는 에이치테크놀로지에서 앱 제작, 교육용 게임 개발 등 실무를 경험했고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학과에서 디지털 콘텐츠 디자인 등 디지털 그래픽과 디자인을 연구했다"며 "디지털 그래픽과 디자인 분야는 게임을 기획·분석하고 게임콘텐츠를 개발하는데 필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가 자신의 전공과 경험을 살려 폴리텍대학교 학생들에게 게임 기획, 분석, 그래픽, 콘텐츠 개발을 가르친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 강의 평가가 좋지 않았다면 10학기나 강의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민주당이 '이재명 후보가 내준 숙제'처럼 하는 거짓 네거티브가 이제 소재가 떨어졌나 보다"라며 "이 후보야말로 자신의 전공과 아무런 상관없는 대장동 도시개발을 측근들과 무리하게 추진하다가 국민들에게 수천억원 손실을 초래하지 않았느냐. 그것부터 되돌아봐라"고 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4.39하락 2.8313:57 05/26
  • 코스닥 : 875.97상승 3.2813:57 05/26
  • 원달러 : 1268.00상승 3.413:57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3:57 05/26
  • 금 : 1846.30하락 19.113:57 05/26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