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차림 등장 '승무원 룩북' 유튜버 "페미, 피해의식·망상에 사로잡힌 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무원 복장 착용 영상을 올린 유튜버 A씨./사진=A씨 유튜브 캡처
승무원 복장 착용 영상을 올린 유튜버 A씨./사진=A씨 유튜브 캡처
승무원 유니폼 룩북 영상으로 성 상품화 논란을 일으킨 유튜버가 페미니스트들을 힐난했다.

유튜버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평범한 일반인을 홍보해주신 덕분에 큰 관심과 응원을 얻게 됐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이번 일을 통해 페미니스트들의 정체를 알았고 그들이 얼마나 피해의식과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집단인지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페미니스트에 대해 "성 평등을 외치지만 권리만 주장할 뿐 의무는 책임지려 하지 않는다"며 "정작 여자도 군대에 가라고 하면 한마디 하지 못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군인들께 감사하고 응원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그들을 조롱하는 배은망덕하고 안하무인적 집단이라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페미니스트들이 남자 행세를 하면서까지 나를 모욕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나 뿐만 아니라 한국 남자를 욕되게 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A씨는 "'대한민국의 밤거리를 걷는 건 위험하기 때문에 오늘도 안전하게 살아서 귀가할 수 있을까 고민한다'면서 한국 남자들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몰아갔다"며 "여성들이 마음 편히 쉴 수 없을 정도로 몰카 범죄가 횡행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한국 남자들을 잠재적 몰카범으로 표현했다"고 부연했다.

A씨는 "한국 남자를 존경하고 좋아한다는 이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가상의 혐오를 내세워서 남녀가 혐오하게 만들어 본인이 못하는 남녀 간의 사랑을 파괴라도 하고 싶은 거냐. 제발 각자의 인생을 살아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의 승무원 유니품 룩북 영상은 그가 속옷만 입고 등장해 승무원 유니폼을 착용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60부(부장판사 김정중)는 A씨가 올린 '승무원 룩북' 영상을 비공개하라고 권고했다.

재판부는 A씨가 영상을 비공개하고 해당 영상을 유튜브 또는 유사 플랫폼에 재업로드해서는 안된다고 결정했다. 이를 위반하면 A씨가 대한항공에 하루에 5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