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에도 매일 외출한 이유는… "개 산책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지만 매일 무단외출한 60대 여성이 입건됐다. 그가 외출을 감행한 이유는 반려견을 산책시키기 위해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지만 매일 무단외출한 60대 여성이 입건됐다. 그가 외출을 감행한 이유는 반려견을 산책시키기 위해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지만 매일 무단외출한 60대 여성이 입건됐다. 그가 외출을 감행한 이유는 반려견을 산책시키기 위해서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21일 은평구보건소로부터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해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 A씨는 재택치료를 위해 집에 머물러야 하는데도 일주일가량 매일 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반려견 산책을 이유로 매일 외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다리가 불편한 이웃도 만나 챙겨준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에 따르면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이 이웃 외 다른 사람과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격리 조치를 위반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