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없으면 시장·경제 없다"… 이재명, 박용만 전 회장과 대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친(親)노동이면 반(反)기업이냐"며 "친노동이 친기업이고 친경제이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친(親)노동이면 반(反)기업이냐"며 "친노동이 친기업이고 친경제이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친노동이 곧 친기업이고, 친경제"라며 "이재명은 '반기업'이라는 프레임과 공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이 후보는 유튜브 채널 '이재명 TV'등을 통해 공개된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전 두산그룹 회장)과의 대담 '만문명답(박용만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 2부에서 반기업 정서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이재명은 반기업인'이라는 프레임에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 후보는 "기업은 자본주의 시장경제의 축이고 자본주의 시스템의 핵으로 기업이 없으면 시장과 경제가 없어진다"며 "반기업정서는 아니고 반기업인 정서인 것 같다. 기업인, 기업의 행태에 대한 반감이 투영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업 활동의 공간을 최대한 넓게 열어주고 창의와 혁신이 가능하도록 지지하고 조정해주고 필요로 하는 최소한의 것들을 국가가 책임져주고 상응하는 책임도 요구해야 전체가 좋아지지 않겠나"고 반문했다.

박 전 회장이 "후보가 친기업적인 것은 누구보다 잘 안다"고 하자 이 후보는 "제 출신이 소년 노동자고 인권변호사를 거쳐서 시민운동가, 야당의 기초단체장을 하면서 당시 집권세력과 심하게 충돌했다"면서 "그러다 보니 좌파 이미지가 심해졌던 것 같다. 종북몰이도 많이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류가 만들어낸 가장 좋은 정치제도는 민주주의고 경제 시스템으로는 자본주의 시장 아니겠나"라며 "두 가지 제도를 통해서 인류문명도, 경제도, 인간의 삶도 개선되는 것이니 최적화되도록 효율을 최대로 발휘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3.18하락 28.612:18 07/06
  • 코스닥 : 754.28상승 3.3312:18 07/06
  • 원달러 : 1306.70상승 6.412:18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2:18 07/06
  • 금 : 1763.90하락 37.612:18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