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CEO가 밝힌 가장 이상적인 부스터샷 접종 간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간격에 대해 1년에 한 번이 가장 이상적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로이터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간격에 대해 1년에 한 번이 가장 이상적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로이터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간격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불라 CEO는 이스라엘 N12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기적으로 4~5개월마다 부스터샷을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1년에 한 번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은 좋은 시나리오가 아니다"라며 "1년에 한 번이 이상적인 상황이며 사람들을 설득하기 더 쉽고 기억하기도 더 쉽다"라고 밝혔다.

불라 CEO는 "오미크론을 막으면서 다른 변이에도 효과적인 백신을 만들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면서 "이르면 오는 3월 오미크론 변이 백신 승인을 신청하고 대량 생산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311.64상승 6.2209:35 07/04
  • 코스닥 : 733.02상승 3.5409:35 07/04
  • 원달러 : 1298.30상승 109:35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09:35 07/04
  • 금 : 1801.50하락 5.809:35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