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지난해 평균 기온 역대 2위… 가장 더웠던 해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한반도 기온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모습./사진=뉴스1
지난해 한반도 기온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모습./사진=뉴스1
지난해 한반도 기온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해는 2016년으로 연평균 13.4도를 기록했다.

지난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연평균 기온은 13.3도로 평년 대비 0.8도 높았다. 지난 1973년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높은 기온이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1월 상순은 한파(평균기온 영하 12.3도)로 시작했지만 하순으로 갈수록 기온이 급격히 오르면서 변동폭이 역대 가장 컸다.

2월과 3월의 평균기온은 각각 역대 2위와 1위로 기록됐다. 2월은 평균 3.4도로 평년보다 2.2도 높았고, 3월은 8.7도로 평년과 비교해 2.6도 높았다. 지난해 서울 벚꽃 개화일은 3월24일로 관측 이래 가장 빨랐다.

기상청 관계자는 높은 기온의 원인으로 "북극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가운데 강한 극 소용돌이와 제트기류가 고위도 지역에 형성돼 북극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했다"며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따뜻한 이동성 고기압 발달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장마 기간이 짧았던 것과 폭염이 일찍 찾아온 점이 한반도 기온을 높였다. 지난해 장마는 7월3일 시작해 7월19일에 종료됐다. 특히 중부와 제주는 장마기간이 17일로 역대 세 번째로 짧았다. 이후 폭염이 일찍 찾아오면서 7월 폭염일수는 8.1일로 평년보다 4일이 많았고 최고기온도 30.8도로 평년과 비교해 1.9도 높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느리게 북상하면서 장마철이 늦게 시작했고 7월 중·하순 제트기류가 평년보다 북편하면서 장마가 일찍 종료됐다"며 "장마 이후에는 대기 상층에 티베트고기압(고온건조), 대기 중층에 북태평양고기압(온난다습)이 확장하고 강한 햇볕의 영향으로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