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OS 패권 경쟁, 2024년 전후에 결판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차 시대를 뒷받침하기 위한 주요 완성차업체의 운영체제(OS) 경쟁이 2024년 전후에 결론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미래차 시대를 뒷받침하기 위한 주요 완성차업체의 운영체제(OS) 경쟁이 2024년 전후에 결론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전기·수소자동차로 대변되는 미래차 시대가 성큼 다가온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주요 완성차업체의 운영체제(OS) 경쟁이 성공의 관건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관련 경쟁이 본격화되는 2024년 전후까지의 시간이 미래차 OS 경쟁의 ‘골든타임’이라는 주장.

24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발간한 ‘자동차 전장화와 통합형 OS 개발 경쟁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 전기·전자(E/E) 아키텍처(구조)의 변화로 OS의 중요성이 커졌다.

최근 자동차시장은 미래차시대의 전환으로 전장부품 증가 및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의 발전 등에 따라 자동차 E/E 아키텍처의 설계가 ‘중앙 집중형’으로 변했다. 이에 따라 자동차용 통합 운영체제(OS)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보고서는 “전장부품 증가 및 ADAS의 발전에 따른 연산량 증가, 전기차의 성장 등으로 E/E 아키텍처가 변화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개별 기능을 통제하는 전자제어유닛(ECU)의 개수가 증가하고 ECU 사이의 배선, 통신이 복잡해지면서 이에 동반하는 하드웨어(HW), 소프트웨어(SW)의 설계와 양산 비용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부문 주행거리와 안전성 등이 핵심 경쟁 요소로 자리 잡으며 이와 관련된 구동 제어, 배터리 관리, 공조 등의 통합제어를 통한 효율성 제고의 필요성도 강조되고 있다.

보고서는 주요 완성차사의 통합형 OS 개발방식이 안드로이드 활용 전략과 자체개발 전략으로 구분된다고 설명했다. 스텔란티스와 혼다, 볼보, 제너럴모터스(GM), 르노와 닛산 등은 차 전반에 대한 통합·제어 기능을 제공하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를 활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인포테인먼트 중심인 안드로이드 오토와 달리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는 차 전체의 통합 제어기능을 제공하며 구글은 스마트폰에서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자동차의 디지털 플랫폼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테슬라와 다임러, 토요타, 폭스바겐, 현대자동차그룹 등은 통합 OS 자체개발을 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완성차그룹별 차 설계상의 특징에 기반한 OS 구조화와 브랜드 차별성 확보, 자체기술을 바탕으로 빅테크 기업과의 중장기 경쟁에 대비한 역량 확보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해당 OS가 자사 완성차에만 적용될 경우 사용자가 부족해 자체 SW 생태계의 성장이 제한될 수 있고 성공이 불확실한 OS 독자개발을 위해 기업 내부 자원 소비가 많아진다는 단점이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대부분의 완성차사가 통합형 OS를 적용해 소비자가 그 결과물을 비교하게 되는 시점은 2024년 전후”라며 “이때까지의 기간은 미래차 OS 경쟁을 위한 골든타임으로 완성이 늦어지는 기업과 결과물이 다른 업체보다 떨어지는 곳은 앞으로의 경쟁에서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