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제조업 국내 고용, 5년간 18만명 감소… 해외는 42.6만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제조업 고용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한국 제조업 고용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한국 제조업 국내 고용이 지난 5년간 18만명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 고용은 43만명 가까이 늘어 일자리 해외유출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미국·중국·독일·일본·인도 등 세계 6대 제조국의 2015~2019년 5년 동안 제조업 지형 변화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독일·미국 3개국 고용은 각각 3.3%(34만명), 3.3%(25만명), 3.1%(490만명) 증가한 반면 한국과 중국은 3.9%(18만명), 6.1%(1388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제조업 취업자는 2016년 이후 2020년까지 매년 감소세에 있는데 이는 선박수주 급감에 따른 조선업종 구조조정과 자동차 업종 구조조정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실제 고용노동부 고용보험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2016년 1월 대비 2020년 1월 조선업종이 포함된 기타운송장비 취업자는 7만4000명, 자동차 업종은 1만4000명 줄어들었다.

한국·미국·중국·일본 4개국 해외투자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대비 2019년 자국 내 제조업종 취업자가 증가한 일본, 미국은 해외투자법인의 현지고용인원이 각각 4.9%(21만6000명), 0.2%(1만명) 감소했다.

반면 한국의 해외투자법인의 현지고용 인원은 29.4%(42만6000명)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중국의 전체 업종 해외투자법인의 현지고용인원도 85.0%(104만1000명) 증가했다.

세계 제조업 생산에서 한국의 비중도 최근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UNIDO(UN산업개발기구)의 세계 제조업 생산 통계에 따르면 세계 제조업의 명목 생산액은 2011년 11조7200억달러에서 2019년 13조9600억달러로 연평균 2.2% 성장했다.

세계의 공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중국과 인도의 세계 제조업 생산 비중은 2019년 현재 2015년 대비 각각 2.1%포인트, 0.4%포인트 늘었다. 반면 미국·독일·한국은 각각 0.6%포인트, 0.3%포인트, 0.2%포인트 하락했고 일본은 변화가 없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우리 제조기업의 해외투자 확대가 국내 투자·고용을 위축시키지 않도록 정부는 핵심기술 개발 및 제조업 국내투자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