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관련 의결권 행사 방향 심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연금이 24일 오후 2시 전문위원회를 열어 포스코 물적분할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여부를 심의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국민여금공단 서울남부지역본부. /사진=뉴시스
국민연금이 24일 오후 2시 전문위원회를 열어 포스코 물적분할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여부를 심의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국민여금공단 서울남부지역본부. /사진=뉴시스
포스코 최대주주 국민연금이 포스코 물적분할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다. 최근 상장회사들이 물적분할을 추진하면서 주주들의 반대가 높아진 상황에서 국민연금이 어떤 결정을 할지 관심이 모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는 이날 오후 2시 전문위원회를 열어 포스코 임시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논의한다. 일반적으로 의결권 행사 방향은 투자위원회에서 결정하지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민감한 사안은 수탁위가 맡는다.

국민연금은 포스코 최대주주로 지분 9.74%(849만321주)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씨티은행이 7.30%(636만3435주), 자산운용사 블랙록 5.23%(445만5963주)로 뒤를 잇는다. 이들이 주주총회에서 압도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준은 아니지만 찬·반이 팽팽한 상황에서 캐스팅보터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

물적분할 안건이 통과하기 위해서는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출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한다. 총 발행주식수 8719만주 중 2880만주 이상이 동의해야 주총을 통과할 수 있다. 국민연금, 씨티은행, 블랙록 등 대주주가 보유한 주식은 약 2000만주여서 추가로 880만주의 동의를 얻어야 물적분할 안건이 통과될 수 있다. 

국민연금은 지금껏 물적분할 안건에 반대 의사를 표해왔다.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의 물적분할안에 반대표를 던졌다. 모회사의 가치가 하락해 기존 주주가 손해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포스코에 대해서는 다른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있다. 포스코가 지주사 전환 후 자회사를 상장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주당 배당금도 최소 1만원으로 정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한다고 했기 때문이다. 물적분할 후 자회사를 비상장으로 둘 경우 모회사의 가치가 훼손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