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예방한다"… 윤석열, 노후 상하수도 정밀조사 예산 확대 공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석열씨의 심쿵약속' 19번째로 "국민 안전을 위해 싱크홀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련 예산 확대를 약속했다. 사진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카페 '하우스'에서 발언하는 윤 후보. /사진=뉴스1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석열씨의 심쿵약속' 19번째로 "국민 안전을 위해 싱크홀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련 예산 확대를 약속했다. 사진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카페 '하우스'에서 발언하는 윤 후보. /사진=뉴스1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석열씨의 심쿵약속' 열아홉 번째로 '싱크홀'(땅 꺼짐)을 예방하기 위해 노후 상하수도관 정밀조사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23일) 오후 12시경 서울시 종로5가역 인근 도로에 가로 3m, 세로 2m, 깊이 1m 크기로 갑자기 땅이 푹 꺼지는 이른바 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며 이를 "발 아래 극한 공포"라고 표현했다. 선대본부는 싱크홀의 주요 원인을 '노후 상하수도관 누수'로 진단했다. 최근 연평균 260여 건이나 발생한 싱크홀 현상의 절반 이상이 누수로 인해 약해진 지반 침하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다.

윤 후보는 "하수도관은 내구연한이 50년, 고압의 물이 흐르는 상수도관의 내구연한은 20년"이라며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내구연한을 초과한 상수도관의 비율이 2018년 33%에서 2030년이면 70%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하수도관 또한 내구연한 초과 비율이 2018년 41%에서 2030년에는 71%까지 오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노후 상하수도관이 늘어나면 틈이 생겨 누수가 일어나는 경우도 증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싱크홀이 발생할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다는 분석이다. 싱크홀 예방을 위해서는 먼저 초음파나 관련 장비(트레이서)를 이용해 지하 관로의 누수 구간을 찾아낸 후 즉시 교체해야 한다. 이후에는 내구연한이 초과한 상하수도관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

윤 후보는 "노후 상하수도관에 대한 정밀조사 사업 예산은 올해 총 226억원에 불과하다. 이 중 175억원이 하수도 관련 예산이고 상수도 관련 예산은 51억원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그는 "국민의 일상의 안전을 위협하는 싱크홀을 예방하기 위해 그 기초가 되는 노후 상하수도관 정밀조사 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