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자 10%, 연소득 5배 넘는 돈 빌렸다”… 이자폭탄 현실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대출자 10명 중 1명은 이자를 상환하는데 연 소득의 5% 이상을 써야 한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대출자 10명 중 1명은 이자를 상환하는데 연 소득의 5% 이상을 써야 한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연소득이 5000만원인 직장인의 경우 연간 250만원의 이자를 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박춘성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이 지난 23일 발표한 '금리인상에 따른 차주의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변화 분포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대출자 10명 중 1명은 이자를 상환하는데 연 소득의 5% 이상을 써야 한다.

박춘성 연구위원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코리아크레딧리뷰로(KCB) 자료를 토대로 금리 외 차주별 소득 수준, 원금 상환 계획 등 조건 등이 모두 고정되는 것을 가정해 이같은 분석 결과를 내놨다.

전체 대출자 가운데 연 소득의 5배가 넘는 돈을 빌린 비중은 9.8%였다. 이들은 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소득의 5% 이상을 이자비용으로 추가 부담해야 한다.

특히 해당 대출자 비중은 자영업자와 취약 차주(소득 하위 30%이면서 2개 이상 업권에서 대출을 받은 사람)에서 높았다. 자영업자 차주 중 14.6%, 취약차주 중 11.6%는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연 소득의 5% 이상을 이자로 부담해야 한다.

대출 금리가 더 오르면 연 소득의 5% 이상을 이자로 부담하는 대출자 비중은 두배 가까이 늘어난다.

대출 금리가 1.5%포인트 오르면 전체 대출자의 18.6%가 연 소득의 5% 이상을 이자상환에 써야 한다. 이중 자영업자와 취약 차주의 비중은 각각 24.5%, 18.5%다.

박 연구위원은 "가계부채가 전례 없이 누적된 상황에서 금리 인상은 차주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금리가 인상될 때 차주 스스로 부채를 일부 상환해 이자비용을 낮추는 노력이 있겠지만 부채 상환도 이자비용이 추가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해당 시점의 소비 여력을 감소시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금융사는 신규 대출에 대해 여신 심사를 강화해 불필요한 신용 위험을 방지하고 부채가 과도한 차주에 대해선 원금 분할 상환 기간을 연장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지나치게 증가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