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못 차리고 가품에 빠져"… 송지아, 결국 활동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신 못 차리고 가품에 빠져"… 송지아, 결국 활동중단
명품 '짝퉁' 착용 논란에 휩싸인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활동명 프리지아)가 사과와 함께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송지아는 25일 유튜브 채널 '프리지아'에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우선 사과영상이 늦어진 점 죄송하다.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을 인정한다. 모든 것이 내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유튜브를 하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 가치를 훼손시키고 나를 응원해주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며 "처음에는 너무 예뻐서 (가품을) 구매했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내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그거(가품)에 점점 더 빠져서… 지금 너무 너무 후회하고 있다. 과거의 나를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다"고 자책했다.

송지아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사랑해줄 때 조금 더 내면을 다지고 돌아봤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고 점점 그거(가품)에 빠져서 보여지는 송지아에 집중했던 것 같다. 그점 정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며 "최근 가품 논란 이후 여러분들의 조언과 질책 보면서 나의 부족함을 인지하고 반성하면서 살고 있다. 나를 사랑해준 팬분들, 가족들이 내 잘못으로 인해 너무 상처를 받아서 이 문제를 더 뼈져리게 느끼고 있다. 모든 것이 내 잘못이니까 가족 비난은 그만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유튜브를 시작한 초반부터 '프링이'(프리지아 구독자 애칭)를 위한 마음은 정말 진심이었다. 그것마저 가짜가 돼 많은 프링이가 상처 받은 것 같은데, 정말 진심이었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우선 내가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 끝까지 내 잘못의 책임을 지겠다. 죄송하다"고 했다.

프리지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끈 인플루언서다. 그러나 그의 SNS 및 방송 장면을 통해 노출된 의상과 장신구 일부가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대중의 비판을 받았다. 이후 프리지아는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