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친 걱정 뿐"… '2PM' 황찬성 예비신부, 8세 연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겸 배우 황찬성이 최근 혼전 임신한 예비 신부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보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배우 황찬성이 최근 혼전 임신한 예비 신부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보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2PM 멤버 황찬성(32)의 예비신부는 8세 연상의 일반인으로 알려졋다. 25일 스포티비뉴스는 "황찬성의 예비신부는 8세 연상의 비연예인"이라며 "두 사람은 5년이 넘는 오랜 시간 동안 교제하며 자연스럽게 결혼을 결심했고 결혼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던 중 2세 임신이라는 경사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연초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혼 날짜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찬성의 예비신부는 진중하고 따뜻한 성품의 소유자로 알려졌다.

앞서 황찬성은 지난해 12월 결혼과 함께 임신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그는 자필 편지를 통해 "오랫동안 교제해 온 사람"이라며 "긴 시간 불안정한 제 마음의 안식처이자 무엇이든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 그리고 연인이 됐다"고 소개했다.

현재 황찬성은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돼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황찬성은 "삶을 동반할 새로운 가족이 생김과 더불어 내 길을 스스로 나서 개척해 보고자 회사(JYP엔터테인먼트)와 충분한 의논을 거쳤고 재계약은 하지 않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 17%
  • 83%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