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피알지, 먹는 코로나 치료제 적응증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넨셀 관계사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경구용) 치료제의 적응증을 확대한다./사진=에이피알지
제넨셀 관계사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경구용) 치료제의 적응증을 확대한다./사진=에이피알지
제넨셀 관계사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경구용) 치료제의 적응증을 확대한다.

에이피알지는 경희대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적응증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뿐 아니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억제하고, 백신 접종 시 항체 형성을 촉진하는 백신 보조제로서의 효과를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에이피알지는 이에 따라 각각의 적응증별 사업 전략을 세웠다.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경증,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설계했다. 이 임상시험은 국내와 인도 등에서 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구용 인플루엔자 치료제로는 현재 전임상을 마쳤다. 올 상반기에 2상을 승인받아 하반기부터 임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백신 보조제로는 동물실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및 인플루엔자 백신의 항체 형성 촉진하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 메신저리보핵산(mRNA)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동일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백신 보조제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해외 경구용 백신 기업과 업무협약(MOU)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병섭 에이피알지 전략총괄 부사장은 “에이피알지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은 1상을 통해 내약성과 안전성을 검증했다”며 “다양한 적응증에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앞으로 닥칠 다른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천연물 의약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