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 아프다 했는데"… 군부대서 계속 훈련시켜 손가락 못 펴게된 병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한 병사가 팔에 양성 종양 진단을 받았지만 부대에서 조처 없이 훈련을 계속 시켜 손가락을 펴지 못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사진은 양성 종양 진단을 받은 한 병사가 찍은 팔 상태.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25일 한 병사가 팔에 양성 종양 진단을 받았지만 부대에서 조처 없이 훈련을 계속 시켜 손가락을 펴지 못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사진은 양성 종양 진단을 받은 한 병사가 찍은 팔 상태.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군복무 중인 한 병사가 팔에 양성 종양 진단을 받았음에도 해당 부대서 아무 조처없이 훈련을 계속시켜 손가락을 펴지 못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5일 한 사단서 복무 중인 A씨의 사연이 게재됐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훈련병 때부터 이미 팔에 통증을 느꼈다.

훈련소서 A씨는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당시 군의관은 "사회에 있을 때 받은 진단서나 소견서도 없고 그냥 눈으로 봤을 때 이 정도는 귀가 조치 사유가 안된다"고 말했다. 결국 A씨는 모든 훈련을 마쳐야 했다. 하지만 후반기 교육을 받으면서도 줄곧 통증에 시달렸다. 이후 A씨는 국군병원에 가서 MRI와 초음파를 찍고 나서야 팔에 신경종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군의관은 "팔을 이대로 놔두면 신경종이 퍼져서 오른팔 전체에 마비가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A씨는 자대 전입 후 중대장에 오른팔 상황을 전했지만 다른 병사들과 마찬가지로 동일한 훈련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훈련) 후 팔 통증과 손가락에 마비가 점점 심해지고 날이 추워지니까 신경이 굳고 마비 증세가 심해졌다"며 "훈련이 끝나고 외진을 갔더니 당시 군의관이 '무리하게 팔을 쓰면 점점 마비가 악화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군 병원의 권고에 따라 연가를 내고 민간병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부대 복귀 후에도 아무 조처를 받지 못했다. 그는 "복귀 후 저는 당연히 훈련이나 팔에 무리가 가는 상황을 안 만들어 주실 줄 알았는데 3일 뒤에 또 완전군장을 메고 훈련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훈련 중 어느 순간 갑자기 팔에 찌릿한 느낌과 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있었고 손가락이 펴지지 않은데다 팔을 못 움직이게 됐다"며 "너무 당황해서 군장을 왼손으로 질질 끌고 가는데 한 간부가 '왜 넌 군장을 끌고 가냐 군장 매고 가라'며 다그쳤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A씨는 민간 병원에서 신경 근전도 검사 결과지와 소견서를 받고 부대에 복귀했다. 그때부터 모든 작업이나 훈련에서 열외할 수 있었다. A씨는 "지금 손가락을 펴지 못해 오른팔로 젓가락질이나 단추 잠그는 것도 안 되는 상황인데 선임들의 눈치도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얘만 꿀 빤다'는 말을 들으니 너무 억울하고 마음이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A씨는 군대에 환자가 있다면 상황을 인지하고 해당 부대에서 무리없이 조처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